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팝업닫기

'그립과 함께 할
인재를 찾습니다.'

(주)그립 경력자 상시채용
UX 기획 / GUI·웹디자인
웹 개발 / Front-end 개발 / 웹 퍼블리싱
HW 개발 / SW 개발 / IoT 플랫폼·서비스개발
병역특례 전문연구요원
채용공고보기

NEWS

㈜그립 정연규 대표, “사물인터넷(IoT) 성장할 수밖에 없고, 성장해야만 하는 신산업”(이뉴스코리아)

[이뉴스코리아 김지윤 기자] 혼잡한 출근길에 갑작스러운 불안감이 엄습한다. 아차. 미처 잠그지 못한 가스 밸브가 생각난다. 곧바로 스마트폰 어플로 가스밸브의 상태를 확인하고 열려 있는 중간밸브를 닫는다. 가스가 안전하게 차단된 것을 확인하니 마음이 편안해진다. 신기술이 일상화되고 있다. 보편화한 신산업 기술 중 하나는 ‘사물인터넷(IoT)’으로 우리 일상생활에 성큼 들어섰다. 한국사물인터넷협회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IoT 산업 매출액은 8조6천82억 원으로 IoT는 사용처가 늘어남에 따라 다양한 분야서 운용되고 있다. 국내서 IoT 기술이 많이 사용되는 분야는 ‘스마트홈’ 서비스다. 스마트홈은 집 안에 있는 가전제품이 인터넷을 통해 상호 연결되고 지능화되어 이용자의 니즈에 맞는 개인화된 서비스 제공을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이다. 스마트홈이 부상하면서 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기업들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이중 ‘㈜그립(Grib)’은 홈 IoT분야에서 세계 최초로 120만 가구 가입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둔 IoT 전문 기업이다. 정연규 대표는 2010년 창업 후 2013년부터 IoT 분야의 개발을 시작하며 미래를 위한 기술혁신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정 대표는 “사물인터넷은 선택이 아닌 필수 분야”라며 “인공지능, 빅데이터 연구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데이터 수집인데 이런 이유로 개별 사물에서 데이터를 수집하는 IoT가 점점 중요해지리라 생각했다. 과거 20년 전 전화망을 이용한 인터넷에서 ADSL이나 VDSL과 같은 초고속 인터넷망과 기술의 발전과 같이 IoT는 성장할 수밖에 없고, 성장해야만 하는 분야”라고 전했다. 현재 ㈜그립은 국내시장서 기술 입증에 성공한 IoT 기술로 해외 진출도 준비하면서 조만간 의미 있는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하였다. 정연규 대표를 만나 당사의 IoT 플랫폼에 대해 자문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음은 정 대표와의 일문일답. ▲ ㈜그립에 대한 소개 부탁드린다. ㈜그립은 홈 IoT용 허브와 센서 등을 개발, 판매하는 IoT 전문 기업입니다. 홈 IoT분야에서 120만 가구를 대상으로 IoT 제품 및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2014년 지웨이브 기술을 상용화하면서 LGU+와 연을 맺었고 당해에 세계 최초로 ‘스마트 가스락’를 개발했습니다. 또 인터넷망이 구축되어 있으면, 디바이스 모듈과 언제 어디서나 사용이 가능한 ‘가정용 스마트 허브(Hub)’를 개발해 국내 최다로 공급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기존 IoT 플랫폼 의존형인 홈 Hub(Gateway)를 탈피해 허브(Hub)와 스마트폰만으로 연결된 센서를 모니터링하고 제어가 가능한 ‘독립형 허브’를 개발했습니다. 독립형 허브는 와이파이에 IoT 허브를 연결하고,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기술로 도어락을 열고, 화재 감지, 집안의 조명을 끄거나 켜는 것 등까지 모두 가능한 IoT 기술입니다. 최근에는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등 다양한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자사의 융복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View

IoT

IoT Hub
'특허 제10-1463426'
국내 최초 Z-Wave Controller인 그립의 IoT Hub. 다양한 Z-Wave IoT Device 제어 및 모니터링을 수행하는 핵심 디바이스 국내 최초 Z-Wave Controller인 그립의 IoT Hub. 다양한 Z-Wave IoT Device 제어 국내 최초 Z-Wave Controller인 그립의 IoT Controller인 그립의 IoT Hub.
다양한 Z-Wave IoT Device 제어 국내 최초 Z-Wave Controller인 그립의 IoT
# Solution, UX UI, Dev, Product, IoT
닫기

㈜그립 정연규 대표, “사물인터넷(IoT) 성장할 수밖에 없고, 성장해야만 하는 신산업” (이뉴스코리아)2019-08-08

㈜그립 정연규 대표, “사물인터넷(IoT) 성장할 수밖에 없고, 성장해야만 하는 신산업”

[이뉴스코리아 김지윤 기자] 혼잡한 출근길에 갑작스러운 불안감이 엄습한다. 아차. 미처 잠그지 못한 가스 밸브가 생각난다. 곧바로 스마트폰 어플로 가스밸브의 상태를 확인하고 열려 있는 중간밸브를 닫는다. 가스가 안전하게 차단된 것을 확인하니 마음이 편안해진다.

신기술이 일상화되고 있다. 보편화한 신산업 기술 중 하나는 ‘사물인터넷(IoT)’으로 우리 일상생활에 성큼 들어섰다. 한국사물인터넷협회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IoT 산업 매출액은 8조6천82억 원으로 IoT는 사용처가 늘어남에 따라 다양한 분야서 운용되고 있다.

국내서 IoT 기술이 많이 사용되는 분야는 ‘스마트홈’ 서비스다. 스마트홈은 집 안에 있는 가전제품이 인터넷을 통해 상호 연결되고 지능화되어 이용자의 니즈에 맞는 개인화된 서비스 제공을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이다.

스마트홈이 부상하면서 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기업들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이중 ‘㈜그립(Grib)’은 홈 IoT분야에서 세계 최초로 120만 가구 가입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둔 IoT 전문 기업이다.

정연규 대표는 2010년 창업 후 2013년부터 IoT 분야의 개발을 시작하며 미래를 위한 기술혁신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정 대표는 “사물인터넷은 선택이 아닌 필수 분야”라며 “인공지능, 빅데이터 연구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데이터 수집인데 이런 이유로 개별 사물에서 데이터를 수집하는 IoT가 점점 중요해지리라 생각했다. 과거 20년 전 전화망을 이용한 인터넷에서 ADSL이나 VDSL과 같은 초고속 인터넷망과 기술의 발전과 같이 IoT는 성장할 수밖에 없고, 성장해야만 하는 분야”라고 전했다.

현재 ㈜그립은 국내시장서 기술 입증에 성공한 IoT 기술로 해외 진출도 준비하면서 조만간 의미 있는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하였다. 정연규 대표를 만나 당사의 IoT 플랫폼에 대해 자문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음은 정 대표와의 일문일답.

▲ ㈜그립에 대한 소개 부탁드린다.

㈜그립은 홈 IoT용 허브와 센서 등을 개발, 판매하는 IoT 전문 기업입니다. 홈 IoT분야에서 120만 가구를 대상으로 IoT 제품 및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2014년 지웨이브 기술을 상용화하면서 LGU+와 연을 맺었고 당해에 세계 최초로 ‘스마트 가스락’를 개발했습니다. 또 인터넷망이 구축되어 있으면, 디바이스 모듈과 언제 어디서나 사용이 가능한 ‘가정용 스마트 허브(Hub)’를 개발해 국내 최다로 공급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기존 IoT 플랫폼 의존형인 홈 Hub(Gateway)를 탈피해 허브(Hub)와 스마트폰만으로 연결된 센서를 모니터링하고 제어가 가능한 ‘독립형 허브’를 개발했습니다. 독립형 허브는 와이파이에 IoT 허브를 연결하고,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기술로 도어락을 열고, 화재 감지, 집안의 조명을 끄거나 켜는 것 등까지 모두 가능한 IoT 기술입니다.

최근에는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등 다양한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자사의 융복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Read original Text

닫기

제휴 문의

프로젝트 진행에 관련된 문의를 남겨 주시면
검토 후 연락 드리겠습니다.

제휴 문의 작성
제휴제안 내용
닫기